CS CENTER 1688-1026 A/S CENTER 1688-3726

베스티안재단

2018.07.10

화상으로 인해 6개월간 화상전문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임윤진(가명/63)씨가 최근 미소를 되찾았다. 

화상의 고통과 장기간의 입원치료로 지쳐있는 임씨에게 활력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전해들은 ㈜셀리턴으로부터 뜻밖에 선물과 응원에 웃음을 되찾은 것이다.

이번 후원은 지난 5월, 베스티안재단이 화상환자인식개선을 위해 ㈜셀리턴으로부터 후원금을 전달받던 중 화상 환자가 겪게 되는 심리적 상황을 전하는 과정에서 시작됐다.소식을 전해들은 ㈜셀리턴은 임씨의 장기간의 입원과 화상으로 인해 낮아진 자존감을 되찾아주고자 셀리턴LED마스크 프리미엄 제품(174만원 상당)을 선물했다.


2017년 겨울, 임씨는 직장에서 업무 중 뜨거운 액체가 쏟아져 좌측 팔과 겨드랑이, 우측 팔 부위를 포함해 신체표면의 21%, 심재성 2도 및 3도의 중화상을 입었다.올해 상반기까지 가피절제수술, 부분층피부이식수술, 절제 및 봉합수술로 인해 기력은 물론 심적으로도 많이 지쳐있었다. 뿐만 아니라 퇴원 이후에도 지속한 수술과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 더뎌질 사회복귀로 인해 무기력함을 느끼던 중 받은 선물이라 그 의미가 남달랐다.


임씨는 최근 한결 밝은 모습으로 퇴원하며 "누군가가 나를 위해 응원해 준다는 것이 이렇게 힘이 나는지 몰랐다. ​
용기를 북돋아준 ㈜셀리턴과 연결에 힘써 준 복지사님께 큰 감사를 느낀다"고 전했다.


베스티안서울병원 원미진 사회복지사는 “환자가 장시간 입원으로 지쳐 있었지만 이번 후원으로 많이 밝아졌다.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과 도움이 화상환자에게 닿도록 잘 연결하겠다"고 밝혔다.


원문보기